• HOME
  • Information
  • 보도자료

Information

DRONE SHOW KOREA

보도자료

[결산 보도자료]2017 드론쇼코리아 보도자료
작성자 관리자 2017-01-21 조회 4,971

*첨부파일: [결산]2017 드론쇼코리아 보도자료

<2017 드론쇼 코리아 폐막>

 

향후 5년간 공공수요, 드론강국 이끈다.

최고위 인사 대거 참관 활용방안 운영체계 모색

수출, 내수 가능성도, 첫 도입‘드론파이터’각광

 

우리나라 공공분야에 대한 드론(무인기) 수요가 향후 3년간 2천억원대, 향후 5년간 3천대에 이르러 우리나라가 드론 세계 3대 강국으로 도약하는데 기폭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드론쇼코리아를 통해 국방수요뿐만 아니라 재난안전, 공공건설, 에너지, 해양수산 등 공공수요처의 드론에 대한 인식이 대폭 개선되고 활용방안, 운영체계에 대한 개념들이 조기에 정립돼 실제 구매와 활용으로 이어져 공공수요가 이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부산시 주최, 벡스코와 한국무인기시스템협회 주관으로 지난 1월 19일부터 21일까지 열린 2017 드론쇼 코리아 컨퍼런스에서 정책발표를 통해 산업통상자원부는 향후 3년간 2천억원대의 공공수요가 발생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국토부도 공공수요가 향후 5년 간 3천대에 이를 것이라고 예측했다.

 

더욱이 공공수요를 이끌고 있는 국방부, 육해공군, 경찰, 국민안전처등 정부부처와 수산과학원, 국토정보공사 등 공공기관들의 정책수립 및 구매의사 최고결정자들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드론쇼 코리아의 전시회와 컨퍼런스에 참가하여 공공기관의 드론 활용계획을 직접 챙겼다.

 

특히 군, 경찰, 해경 및 소방 등은 일선에서 드론을 활용하게 될 직원들을 직접 행사에 파견해 드론의 운영체계에 대한 현장교육을 실시했다. 경찰청은 전국 각지에서 일선 경찰 3백명을 대상으로 드론활용에 대한 경험을 공유하고 향후 수색, 인명구조 등 재난안전운용체계에 대한 세미나를 개최했다.

 

수산과학원, 국토정보공사 등 전시부스로 참가한 공공기관은 물론 산림과학원 임원연구원, 건설기술연구원, 기상청, 부산지방해운항만청은 컨퍼런스 참여를 통해 참가기업 및 전문가들과 현장에서 드론활용, 운영체계에 대한 협의를 벌였다.

 

국무총리조정실 규제혁신기획관, 조달청 고위관계자 등도 행사 기간중에 참가기업, 전문가들과 공공수요확대를 위한 지원방안을 협의했다.

 

이에 대해 한국항공우주연 무인이동체사업단 강왕구단장은 “드론쇼 코리아를 통해 공공수요기관들의 드론에 대한 인식이 확장되고 활용드론과 운용체계에 대한 이해가 높아져 실제 구매로 연결되는 시기가 크게 앞당겨질 것”이라며 “민수시장이 커지기전까지 공공수요확충에 더 많은 정책적 배려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또 공공수요 뿐만 아니라 해외수출과 민수시장의 활성화에 대한 가능성도 엿볼 수 있었다. 유콘시스템 등 일부 대기업은 몽골 등 정부고위인사를 초청, 군사용 및 재난안전용 무인기에 대한 수출 상담을 벌였다.

 

샘코는 요트전문업체인 ㈜반도마린과 5천만원 상당의 드론판매계약을 체결한데 이어 한국해양수산기업협회와 MOU를 체결하고 해양특화드론을 개발 공급키로 했다. 또 공간정보 솔루션전문업체인 지형정보기술은 유콘시스템의 지적측량용 드론제품과 S/W에 대한 국내판매대리점 계약을 체결 했다

이밖에 장앤파트너스(주)는 대학생 및 스타트웝기업들의 드론사업화와 비즈니스모델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150여건의 상담을 벌여 이중 조선대학교, 울산과학대학교, 민토시스㈜ 등 3곳은 비즈니스모델에 대한 특허출원을 완료했다.

한편 2017 드론쇼 코리아는 지난해에 비해 규모면에서 50%가까이 늘어났을 뿐만 아니라 전시회 관람객과 컨퍼런스 참가자는 2만5천여명과 1천3백74명으로 지난해에 비해 다소 늘어났다.

 

질적인 면에서도 ‘드론의 확장’이라는 주제에 걸맞게 해양드론으로 확장, 참가기업의 기술수준 향상, 컨퍼런스의 전문성 및 다양성이라는 성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된다.

 

이벤트도 일반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교육 체험형행사가 대폭 늘어난 데다 일반시민들의 참여가 제한된 드론레이싱 경기를 없애고 국내에서 처음 정식대회로 개최한 ‘드론파이터’와 ‘드론서바이벌’ 게임에는 가족단위 관람객들이 몰려 새로운 시민 참여형 드론스포츠로서 가능성을 보였다.